As a Korean born, New York based artist, Hwang creates large iconic figures that embody her preoccupation with the nature of cyclical life, non-visibility and the beauty of a transient moment. Her earlier career in the fashion industry and the personal memories of 9/11 attack have led her to adopt the everyday materials into the delicate and dramatic works, whereas the artist's lifetime practice of Zen Buddhism has blended into the sophisticated hand-work accompanied by repetition and penance. Through her performative and conceptual approach, Hwang depicts the time of reflection and rumination of a human being in the society.

Her works reside in the collections of museums such as the Brooklyn Museum, Dubai Opera, the Des Moines Art Center, and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Seoul. She has had her solo exhibition at the Hermes Foundation Singapore, Leila Heller Gallery, and exhibited internationally in Switzerland, France, Korea, Dubai, and numerous other cities.

한국에서 태어나 뉴욕에서 활동 중인 황란 작가는 삶과 죽음의 순환, 가시성과 비가시성, 그리고 찰나의 아름다움을 크고 상징적인 이미지로 형상화한다. 일찍이 패션계에서 일을 한 경험과 9/11 사태를 가까운 곳에서 겪은 개인적 기억들을 바탕으로 그녀는 일상의 재료를 차용하여 섬세하고 감각적인 이미지를 구현함과 동시에, 반복과 고행을 동반하는 정교한 수작업을 통해 동양적 선의 세계에서 한 인간이 사회에서 갖는 숙고와 반추의 시간을 탐구한다.

황란의 작품은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 등 여러 미술관에서 작품을 소장하고 있으며, 싱가폴의 에르메스 파운데이션에서 개인전을 하였고,두바이 오페라하우스 로비에 영구 컬렉션 되어있다. 이외에 스위스, 프랑스, 뉴욕, 북경, 한국 등 전세계 각지에서 전시를 하였다.

 Ran Hwang at Work  (Photo Courtesy of the Artist)

Ran Hwang at Work

(Photo Courtesy of the Artist)